▦ 뉴패밀리 - 기독교가족사랑연구소 입니다.

 

HOME | 세미나안내 | 운영자에게

         


 Total 819articles, Now page is 1 / 137pages
View Article     
Name   이영무
Subject    No Subject (guest)
여우 한 마리가 길을 가다가 탐스러운 포도가 주렁주렁 열려있는 포도원을 보고는 군침을 흘렸다. 울타리의 틈을 찾다가 작은 구멍을 발견하고 들어가기를 시도했지만 불가능했다. 궁리 끝에 여우는 사흘동안 굶어서 몸을 여위게 한 다음에 간신히 울타리 구멍을 통과할 수 있었다.

포도원에 들어가는 데 성공한 여우는 배불리 포도를 따먹었다. 포만감을 느낀 여우는 이제 그만 나가야겠다고 울타리 구멍으로 머리를 들이밀었지만 배가 너무 불러서 빠져나올 수가 없었다. 또 다시 여우는 굶어서 배를 홀쭉하게 만들고서야 가까스로 빠져나올 수 있었다. 그때 여우는 이렇게 불평하였다. “결국 배 고프기는 들어갈 때나 나올 때나 마찬가지구나”

“우리가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온 것이 없으매 또한 아무것도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”(딤전 6:7)

이영무 목사(영신교회)

 Prev    일에대한 책임감
릭워렌
  2002/09/18 
 Next    당신은 내 모든 존재의 이유
이영무
  2002/09/04 


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 / skin by lifesa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