▦ 가족사랑21 - 부산뉴패밀리 입니다.

 

HOME | 세미나안내 | 운영자에게


 Total 535articles, Now page is 1 / 90pages
View Article     
Name   뉴패밀리
Homepage   http://familylove21.com
Subject   눈풀꽃 - 루이즈 글릭
눈풀꽃

내가 어떠했는지,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.
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
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.

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
기대하지 않았었다,
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.
내가 다시 깨어날 것이라고는
예상하지 못했었다.

축축한 흙 속에서 내 몸이
다시 반응하는 걸 느끼리라고는.
그토록 긴 시간이 흐른 후에
가장 이른 봄의
차가운 빛 속에서
다시 자신을 여는 법을
기억해 내면서.

나는 지금 두려운가, 그렇다. 하지만
당신과 함께  다시 외친다.
'좋아, 기쁨에 모험을 걸자.'

새로운 세상의 살을 에는 바람 속에서.

― 루이즈 글릭 Louise Gluck (미국 시인, 1943― )
    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자


 Prev    사랑이란 이 세상의 모든 것
뉴패밀리
  2020/10/10 
 Next    나는 누구일까요?
뉴패밀리
  2020/08/08 



Copyright 1999-2023 Zeroboard / skin by lifesay